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.
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,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.
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!
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

로고

home   >   교회소개   >   인사말
게시판 내용
개구리의 찬송
작성자 목양실 등록일 2014-07-19 16:01:16 조회수 34
 성 브루노가 수도사로서 훈련에 전념하던 어느 날, 그는 산 속으로 들어갔다. 그는 한적한 곳을 찾아서 작은 움막을 치고 그 속에서 말씀을 묵상하며 기도에 힘썼다.

저녁이 되자 갑자가 움막 밖에서 개구리들이 시끄럽게 울기 시작했다. 그는 움막 밖으로 나와서는 고함을 질렀다.

“너희들 때문에 시끄러워서 기도를 할 수가 없다. 그러니 좀 조용히 해라”

개구리들은 알아들었다는 듯 일제히 잠잠해졌다. 그는 움막에 들어가 기도를 계속했다. 그러자 언덕 너머에서 잠자던 개구리마저도 깨어나 더 시끄럽게 울어댔다.

그는 또 밖으로 나와서 개구리들을 나무랐다. 그러자 개구리들도 잠잠해졌다. 그가 움막 속으로 들어가면 개구리들은 또 다시 울어대기 시작했다. 그는 화가 나서 하나님께 자기의 심경을 토로했다.

“제가 하나님께 깊은 기도를 드리기 위해서 이렇게 깊은 산 속으로 들어왔습니다. 그러니 하나님께서 저 개구리들의 입을 좀 막아주시면 안되겠습니까?”

그때 번개같이 그의 머릿속을 지나가는 하나님의 음성이 있었다.

“저 개구리들을 누가 만들었는지 상상해 보아라. 너 혼자서만 기도한다고 하지 말고 네가 저 개구리들과 더불어서 함께 기도하며 찬양한다고 생각하거라”

새로운 사실을 깨닫게 된 그는 밖으로 나와 개구리들을 향해서 외쳤다.

“오 개구리 형제들이여, 우리 함께 하나님께 기도하며 찬양합시다”

그러자 개구리들도 그 소리에 화답이라도 하는 듯이 더 큰 소리로 울었다.

 

오늘의 기도

“하나님, 혼자 만의 삶이 아닌 더불어 사는 삶의 행복과 마음의 여유를 가질 수 있도록 도와 주옵소서.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” 아멘

facebook tweeter line
게시판
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
939알고있음좋은 20계명이길준2021.03.078
938값! 하는 사람김정태2021.02.1320
937삭제김정태2021.02.0720
936당회원들의 즐거운 한 때첨부파일하동락2014.10.1159
>> 개구리의 찬송목양실2014.07.1934
934예배하다와 예배드리다의 차이목양실2014.07.0472
933믿음의 증표(마 7:22)목양실2014.06.0517
932명복 비는 우리 사회의 또 다른 눈물 목양실2014.05.1613
931싸우고 화내면 수명 짧아진다목양실2014.05.1311
930어버이 주일...목양실2014.05.0810
929어린이 주일을 맞이하며...첨부파일목양실2014.05.0314
928여름 특집..교회레크리에이션 분야별 콘텐트 통합과정..7.4(금)~5(토)노승주2014.05.015
927주일학교 놀이지도자 강습회 5월 일정..구미강동교회 5.10(토)노승주2014.05.015
926국민일보 기사 - “김동건의 신학이야기: 모든 사람에게”첨부파일장정희2014.02.1712
9252014 봄방학 위미션 청소년이준수2014.02.023
924이런것으로 전도와 말씀의 묵상김성엽2014.01.1516
923영혼이 숨 쉬는 기도목양실2013.12.2020
922예수님이 산타보다 좋은 이유관리자2013.12.2018
921귀한 책 한 권 소개합니다^^박종석2013.12.1325
920즐거운 성탄절 되세요^^관리자2013.12.1319
탑버튼